회의를 망치는 사람

이번에는 나 자신에 대한 이야기이자, 회의를 망치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 해볼까 한다.

즉 회의를 망치는 사람이 나라는 소리다.

지난 팀원들과의 회의 말미쯤, 나는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었다.

회의에서 나는 팀원들의 의견들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고,  계속되는 회의에서의 내 필요성에 대해 의심을 하고 있었다.

이런 생각을 하는 것 만으로도 좋지 않은데, 심지어 나는 저 생각을 말로 내뱉었다. 그리고 아차 싶었다.

그날 내가 왜 그랬던 걸까?

그날 시간 가량 진행된 회의에서의 내용은 주로 컨텐츠의 방향에 대한 것들이었다.

주제자체가 내가 개입할 여지가 적은 분야이기도 했지만, 내가 이해하기 어려운(?) 분야이기도 했다. 그래서 모르는 부분이 계속 나올 것이 분명했는데, 난 그날 회의에서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그저 듣기만 하고 있었을 뿐.

회의 : 여럿이 모여 의논하는 것.

회의의 사전적 정의는 이러하다. ‘여럿이 모여 의견을 주고 받는 것’이 회의다. 즉 어떤 주제에 대해 여러 의견을 구하고, 각기 뻗어나간 여러 의견을 하나로 취합해 가는 과정이 회의다. 급진적인 이야기일 수 있겠지만 단순히 듣기만 하는 사람은 회의에서 가장 쓸모없는 사람이다. 사전적 정의대로라면, 회의에서 의견을 내지 않는 사람이 필요할까? 게다가 그 사람이 동료의 생각을 이해하지 못한 채 그저 듣고만 있다면, 그런 사람은 더더욱 필요 없을 것이다. 그건  말을 듣고 동문서답하는 시리보다도 못한 사람일 것이다.

 

그러면 나는 왜 그날 회의에서 쓸모없는 사람이 되었을까?

나는 다른 팀원이 말하는 것을 그냥 듣고 있었다. 듣고, 생각해보고, 내 의견을 말하는 것이 아닌 그냥 듣기만 했다. 회의는 의견의 교환이지 일방적으로 전달하기 위한 행위가 아니다. 그렇기에 다른 동료들도 내 의견을 듣고 싶어 했을 것이다. 하지만 난 그날 내 의견을 말하지 않았고, 그로 인해 회의 때 나는 아무 행동도 하지 않은 것과 마찬가지의 결과를 만들었다.

또한, 난 그 날 내가 이해하지 못한 것을 다른 팀원들에게 물어보지 않았다. 내가 모르는 부분에 관해서 물어봤을 때 직접 대답을 해주거나 아니면 내가 이해하기 쉽도록 다르게 설명해줄 의지가 있는 사람들이었다. 그러나 나는 내가 질문을 하면 회의의 흐름을 끊어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질문하지 않았다. 내가 그토록 싫어하던 전형적인 질문 안 하는 한국인처럼 행동했다.

앞서 서술한 두 행동을 지금 와서 다시 생각을 해보니, 나는 그날 회의 시간에 주로 나오던 이야기와 좀 다른 방향을 생각했던 것 같다. 그러나 그 순간 내가 이야기를 꺼내면 왠지 쓸데없이 회의가 길어질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이야기를 꺼내면 내가 귀찮아질 거 같으니까 스스로 내 의견을 억압한 것이나 다름없었다. 물론 그러면 안 됐다. 사실상 직무유기나 다름없지 않나 싶다.

이쯤 되니 이러려고 회의에 참여했나 괴롭고 자괴감이 든다.

다만 반성문을 쓰려고 이 글을 쓰는 것은 아니다.

타인의 이야기를 듣는다는 것

윗글에서 언급한 것처럼 내가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듣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보다도 더 중요한 것이 내 의견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것이다. 특히 내 의견을 듣고 싶어 하는 동료들이 있다면 더욱 중요하다. 우리는 다른 의견을 냄으로써 일종의 논쟁(?)을 시작할 수 있고, 오가는 논쟁과 합의 과정에서 좀 더 견고한 생각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다.

긴 회의는 서로간의 의견을 조율해 가는 과정이 아닐까?

또한 의견을 내고 합의하는 과정을 거치지 않는다면, 내 분야에서도 내가 업무를 이끄는 것이 아닌 업무가 나를 끌고 가게 될 것이다.

우리는 회의 때 동의된 사항을 바탕으로 업무의 진행 방향을 정한다. 하지만 회의 때 나온 모든 의견에 아무 이견 없이 동의하는 것이 아니라면 다른 의견이 있다는 것이고, 업무 진행 방향에도 다른 의견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 업무를 진행하다 보면 뭔가 아니다 싶을 수도 있겠지만 그때 회의에서 아무 의견도 제시하지 않다가 즉 어정쩡하지만 동의를 표했다가 다른 의견을 제시하기 쉬울까? 아마 대다수는 썩 내키지는 않지만 그냥 업무를 진행할 것이다. 이렇게 되면 위에서 시키는 대로 일을 하는 것과 다를 게 없다. 즉 업무가 나를 끌고 가게 된다.

그래서 우리는 다른 의견을 가진 서로가 함께 말을 하고 치열하게 논의해야 한다.

특히 자신의 의도가 상대방을 공격하려는 것이 아니라면 더 적극적으로 회의 때 자신의 의견을 말해보는 것이 어떨까 싶다. 이것은 스스로의 다짐이기도 하다.

Comments

comments